정의선 부회장 “현대차,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 추진”
정의선 부회장 “현대차,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출처: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출처: 연합뉴스)

인도 ‘무브 서밋’서 기조연설

인도 대기환경 개선에 앞장서

“수소전기차 조기 투입할 것”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현대차를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업체로의 전환을 추진할 것을 선언했다.

7일(현지시간) 인도에서 열린 ‘무브(MOVE) 글로벌 모빌리티 서밋’에서 정 부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자동차산업 변혁에 대응해 현대차를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업체로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세계 4대 자동차 시장인 인도에 3개의 전기차 모델과 넥쏘 수소전기차를 조기에 투입할 것”이라며 “인도 대기환경 개선과 이동 편의성 확대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자동차 산업의 밸류 체인은 ICT와의 융합, 공유경제 확산 등에 따라 크게 재편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정 부회장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한 것은 혁신기술을 선도하고 미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의지로 풀이된다.

인도 정부 주관으로 올해 처음 열린 ‘무브 서밋’은 글로벌 기업 경영자와 주요국 정책 담당자, 석학 등 1200여명이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와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인도의 마루티-스즈키, 타타, 마힌드라를 비롯해 현대차, 도요타, 포드, 혼다, 벤츠, 폭스바겐 등 자동차 업체 CEO는 물론 우버, 소프트뱅크 등 모빌리티 서비스업체 CEO들도 대거 참석했다.

마힌드라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에 이어 두 번째 기조연설자로 연단에 오른 정 부회장은 “인도는 지난 몇 년 사이 ‘사자의 발걸음’을 과감하게 내디디며 과거 오랜 시간 꿈꿔왔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고 있다”며 “디지털 인디아 정책의 결실을 바탕으로 제조업 혁신뿐 아니라 ICT 산업과의 융합이 이루어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빌리티 영역의 혁신적 변화는 우리의 생활뿐만 아니라 환경, 에너지 문제를 동시에 개선할 수 있는 수단”이라며 “도시와 농촌, 현실과 상상,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정 부회장은 현대차의 3대 전략 방향성인 ▲친환경 이동성 ▲이동의 자유로움 ▲연결된 이동성 등을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이동성을 소개하면서 정 부회장은 인도시장에 3개의 전기차를 출시하고 넥쏘 수소전기차도 빠른 시일 내에 선보여 인도의 대기질 개선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현지 전략형 모델 i20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크레타를 앞세워 지난 7월까지 인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7.5% 성장한 32만여대 판매해 업계 2위를 차지했다. i20은 7만 4000여대, 크레타는 7만 1000여대를 판매해 각각 전년 같은 기간보다 7.6%, 14.6%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