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쇠뿔 단김에… ‘비핵화 시간표’ 들고 ‘연내 종전선언’까지 추진
文, 쇠뿔 단김에… ‘비핵화 시간표’ 들고 ‘연내 종전선언’까지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돌이킬 수 없게 진도낼 것”
트럼프 “우리는 함께 해낼 것”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 선언에서 선언한 ‘연내 종전선언’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대북 특사단의 방북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거듭 확인하면서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협상이 활기를 얻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7일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일간지 ‘꼼빠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에 대해 “올해 말까지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 진도를 내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그는 “신뢰 구축의 실질적 단계로서 정전 65주년인 올해 한반도에 적대관계 종식을 종전선언이 이뤄진다면 더욱 좋을 것”이라며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이라는 구체적인 목표를 강조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판문점 선언과 센토사 합의가 목표로 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에 상당한 정도의 진전을 이뤄내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의 진도’에는 비핵화도 포함된다는 것이다.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여건이 마련되지 않아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18~20일 평양서 3차 남북 정상회담 후 유엔에서 한미 정상회담 후 다음 10월 이후 3자 혹은 4자 정상이 모여 종전선언을 계획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이 종전선언 출사표를 낸 것은 특사단의 방북을 통해 북미 비핵화 협상을 추동할 동력을 확보했다고 보고 더욱 적극적으로 중재자를 자처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특사단은 이번 방북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2021년 1월)’라는 구체적인 비핵화 일정까지 약속받으며 전례 없이 적극적인 태도를 끌어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다”며 “우리는 함께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일 한미정상통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북한과 미국 양쪽을 대표하는 수석협상가(chief negotiator. 또는 최고협상가)가 돼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한 것은 한국을 통해 북미 간 간접대화를 통해 비핵화 협상을 이어가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6일 오후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로 특사 방북 성과를 공유한 정 실장이 뉴욕 유엔총회 전이라도 직접 미국으로 건너가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논의를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