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상도동 공사장 옹벽 붕괴 사고’ 내사 착수
경찰, ‘상도동 공사장 옹벽 붕괴 사고’ 내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 벽체가 무너지면서 근처 지반이 침하, 이로 인해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진 상태다. ⓒ천지일보 2018.9.7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 벽체가 무너지면서 근처 지반이 침하, 이로 인해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진 상태다. ⓒ천지일보 2018.9.7

구청·시공사 자료 받아 검토

안전관리의무 이행여부 조사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상도동 공사장 옹벽 붕괴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7일 서울 동작경찰서는 시공사가 서울 동작구 상도동 공사장 옹벽을 부실하게 지었는지 등 공사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내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조사를 통해 시공사가 안전관리의무를 소홀히 했는지 여부도 살펴볼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경찰은 구청과 시공사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한 이후 혐의점이 발견될 시 곧바로 수사로 전환할 방침이다.

앞서 전날 오후 11시 22분께 동작구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옹벽이 무너지면서 인근에 있는 서울상도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었다.

한편 구청은 비가 내리면서 지반이 약해졌고 이로 인해 공사장 옹벽이 무너졌다고 보고 있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정밀검사를 통해 확인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