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도유치원 붕괴, 주민 “한밤중 ‘우르르 쾅쾅’ 소리… 4층 건물 주저앉아”
상도유치원 붕괴, 주민 “한밤중 ‘우르르 쾅쾅’ 소리… 4층 건물 주저앉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는 가운데 드론이 현장을 촬영하고 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 벽체가 무너지면서 근처 지반이 침하, 이로 인해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진 상태다. ⓒ천지일보 2018.9.7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는 가운데 드론이 현장을 촬영하고 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 벽체가 무너지면서 근처 지반이 침하, 이로 인해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진 상태다. ⓒ천지일보 2018.9.7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도초등학교 부지 내 상도유치원 건물이 일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정상적 사용이 불가능할 것이란 전문가들의 판단도 나온다.

7일 현재 4층짜리 상도유치원 건물은 눈에 띄게 기울어진 상태다. 추가 붕괴 우려도 나오고 있는 만큼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이날 한국시설안전공단 정수형 평가본부장은 현장 브리핑을 통해 “상도유치원 건물 기둥이 파괴돼 붕괴 위험으로 건물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인근 주민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은 SNS에 “자다가 한밤중 ‘우르르 쾅쾅’ 전쟁소리… 나와 보니 유치원이 무너져 내렸다”다고 전했다.

상도유치원 일부 붕괴는 한밤중에 발생, 사람이 머물지 않아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인근에 거주 중인 주민 30여명은 주민센터와 숙박시설 등으로 대피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