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김진흥 부지사·베트남 하남성 인민의회 의장 ‘교류 확대’
[경기북부] 김진흥 부지사·베트남 하남성 인민의회 의장 ‘교류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7일 오전 경기도청 국제회의실에서 팜 시 로이(Phạm Sỹ Lợi) 베트남 하남성 인민의회 의장을 만나 앙 지역 간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 2018.9.7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7일 오전 경기도청 국제회의실에서 팜 시 로이(Phạm Sỹ Lợi) 베트남 하남성 인민의회 의장을 만나 앙 지역 간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 2018.9.7

경제협력 증진 등 양 지역 간 교류확대 방안 주제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경기도와 베트남 하남성(Tỉnh Hà Nam) 인민의회가 폭 넓은 교류협력 확대의 필요성에 한뜻을 모았다.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7일 오전 경기도청 국제회의실에서 팜 시 로이(Phạm Sỹ Lợi) 베트남 하남성 인민의회 의장을 만나 앙 지역 간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하남성 인민의회 대표단은 경기도청 방문에 이어, 도의회를 방문하고 하남성 투자설명회 개최해 양 지역 간 친선관계를 강화한다.

하남성은 베트남 수도 하노이의 남쪽 관문으로, 저렴한 토지 임대비용, 안정적 인력수급, 성 정부의 다양한 지원책 등을 바탕으로 최근 외자 유치가 확대되고 있는 지역이다.

양 지역의 인연은 지난해 7월 웬 수언 동 하남성장의 경기도청 방문을 계기로 시작됐다. 같은 해 10월 경기도의회·하남성 인민의회 간 양해각서 체결하는 등 지속적인 교류 관계를 유지해왔다.

김진흥 부지사는 “올해 수교 26주년을 맞은 베트남과 한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라며 “이에 경기도는 그간 통상교류 증진 사업, 국제개발협력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베트남과의 교류협력을 강화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하남성의 경제발전에 대한 강한 의지가 베트남의 빠른 경제발전을 이끌고 있는 거 같다”며 “한국 경제의 1/4을 차지하는 경기도의 자본·기술력과 베트남 북부 경제요충지인 하남성의 풍부한 노동력이 결합한다면 큰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며 향후 교류 범위를 넓혀가자는 뜻을 밝혔다.

팜 시 로이 의장은 “하남성은 경기도의 축적된 발전경험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양 지역이 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원하며 경기도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하남성 인민의회 대표단은 이날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을 접견하고 한국기업 대상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한 뒤, 오는 9일 베트남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