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영 부지사 “DMZ 세계적 모델로 만들 것”
이화영 부지사 “DMZ 세계적 모델로 만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18 경기도 DMZ 국제 포럼’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 2018.9.7
지난 6일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18 경기도 DMZ 국제 포럼’에 참석한 이화영 부지사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 2018.9.7

2018 경기도 DMZ 국제포럼, 6~7일 개최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6일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18 경기도 DMZ 국제 포럼’에 참석했다.

이날 이화영 부지사는 “DMZ가 생태계 보전과 지속가능한 발전이 함께 성공한 세계적 모델로 우뚝 서도록 경기도가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도는 4.27 남북정상회담,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국가적으로 무르익은 통일 분위기를 뒷받침 할 수 있도록 평화협력국을 신설했다”며 “이를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과 DMZ의 평화지대화를 위한 정책 수립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북부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이끌 최적지다. 이 같은 평화·번영은 향후 DMZ 일원을 어떻게 관리하는지에 달려있다”며 “앞으로 DMZ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체계의 기틀을 보강하고, 나아가 세계적 지속가능발전 우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ESP아시아사무소가 주관한 이번 DMZ 국제 포럼은 6~7일 양일간 민·관·학 관계자 180여명이 모인 가운데 ‘평화를 위한 사람과 자연의 연결’을 주제로 열띤 논의를 벌이고, DMZ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열렸다.

포럼은 국내외 이화영 평화부지사의 개회사와 정대운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장의 환영사, 루돌프 드 그룻(Rudolf de Groot) ESP의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김광철 연천군수의 축사를 통해 시작을 알렸다.

정대운 도의회 기재위원장은 이날 환영사로 “DMZ는 이제 전 세계적 평화의 상징”이라며 “경기도의회에서도 적극 협조해 DMZ 일원의 생태계 보전과 남북관계가 평화의 시대로 나아가는데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루돌프 드 그룻 ESP의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포럼의 주제중 하나인 ‘평화를 위한 자연’은 매우 중요한 의제”라면서 “앞으로 DMZ는 남북한 분단이 아닌 평화의 상징이 될 것이다. 이번 포럼의 성과를 바탕으로 많은 대화와 논의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포럼 마지막 날인 7일에는 연천지역 DMZ 일원에 대한 현장답사가 진행되며 주요 생태·역사·문화 자원들을 돌아본 후 연천군청에서 ‘연천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관련 정책 간담회’를 열고 정책 제언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