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상도동 붕괴현장 공사 전면 중지… 전문가 급파”
국토부 “상도동 붕괴현장 공사 전면 중지… 전문가 급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다. ⓒ천지일보 2018.9.7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다. ⓒ천지일보 2018.9.7

산하기관 등에 유사 공사현장 긴급점검 요청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토교통부는 서울시 동작구 상도동 공동주택 공사현장 흙막이(축대) 붕괴와 상도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진 사고와 관련해 현장 공사 전면 중지 명령을 내렸다.

국토부는 “국민안전 확보가 최우선 사항이므로 유치원 등 주변 시설물 및 공사장 자체의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안전조치를 위해 긴급히 필요한 공사를 제외하고는 전면 공사중지를 명령했다”고 7일 밝혔다.

또한 사고현장에 한국시설안전공단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전문가를 급파해 사고조사·수습을 지원 중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최근 금천구 가산동 땅꺼짐 등 유사한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산하 기관과 광역 지자체 등에 유사 공사현장 안전관리 실태에 대한 긴급점검을 하도록 요청했다.

앞서 6일 오후 11시 20분께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현장 흙막이가 무너져 인근 상도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지며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공사장은 건축면적 936.8㎡ 규모의 공동주택 신축공사(6개동 6층 규모) 현장이다. 현재 인근 주민 25가구 54명은 대피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