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국정지지도 49%… 사상 첫 50%대 붕괴
文 대통령, 국정지지도 49%… 사상 첫 50%대 붕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여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여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부정평가는 42%… 전주 대비 4%p 상승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50%대가 붕괴돼 40% 후반대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7일 여론조사 기관 한국갤럽은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9%가 긍정평가했다.

이는 지난주 조사에 비해 4%p 하락한 수치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42%로 전주보다 4%p로 올랐다.

연령별로는 ▲20대(61% 긍정, 29% 부정) ▲30대(62% 긍정, 34% 부정) ▲40대(54% 긍정, 40% 부정) ▲50대(38% 긍정, 53% 부정) ▲60대 이상(39% 긍정, 74% 부정) 등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78%,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64%로 높은 편이지만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6%·18%)보다 부정률(90%·74%)이 높았다. 

무당층에선 대통령 직무 긍·부정률은 26%·55%로 7주 연속 부정 평가가 앞서며 격차도 커졌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4~6일까지 사흘간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3.1%p(95% 신뢰 수준)에 응답률은 15%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