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소니픽처스 해킹 등 혐의로 北박진혁 기소
美, 소니픽처스 해킹 등 혐의로 北박진혁 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법무부는 6일(현지시간) 북한 정찰총국(RGB)을 대리해 소니픽처스를 해킹한 혐의를 받고 있는 북한 국적의 박진혁씨를 기소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미국 정부가 북한의 사이버 공격 행위에 대해 북한 인사를 기소하는 등 제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출처: 뉴시스)
미 법무부는 6일(현지시간) 북한 정찰총국(RGB)을 대리해 소니픽처스를 해킹한 혐의를 받고 있는 북한 국적의 박진혁씨를 기소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미국 정부가 북한의 사이버 공격 행위에 대해 북한 인사를 기소하는 등 제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정부가 6일(현지시간) 2014년 소니픽처스에 대한 해킹사건을 비롯해 일련의 사이버 공격을 주도한 북한 해커를 처음 기소하고 제재도 단행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이날 박진혁(34)이라는 북한 해커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혐의로는 2014년 미 소니픽처스 해킹과 2016년 8100만 달러를 빼내 간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 지난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 등이 적용됐다.

미 법무부가 밝힌 기소 내용에 따르면 컴퓨터 프로그래머인 박진혁은 북한의 대표적 해킹조직으로 알려진 ‘라자루스’ 그룹의 멤버이자 북한의 위장회사인 ‘조선 엑스포 합영회사’ 소속이다.

박진혁은 북한과 중국 등에서 다른 북한 해커들과 함께 미국은 물론 세계를 대상으로 해킹 행위를 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

미 정부는 박진혁이 북한 정부나 노동당을 위해 일해왔으며, 북한 정부가 해킹을 지원했다고 봤으나 기소장에는 박진혁 외 다른 북한 관리의 이름을 기재하지는 않았다.

미 재무부는 이날 박진혁과 ‘조선 엑스포’를 제재 명단에 올렸다고 밝혔다. 이에 이들의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인 또는 미국 기업과의 거래가 금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