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대북특사단, 100% 이상 성과 거둬”
문정인 “대북특사단, 100% 이상 성과 거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평화의 규칙' 북콘서트에 참석해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평화의 규칙' 북콘서트에 참석해 있다. (출처: 연합뉴스)

북한의 비핵화 의지 확인… “상당한 의미 있어”

美정치권 ‘북한 비핵화 쇼’ 의구심에 “안타깝다”

동북아 평화 방안도 제시… “美-中 협력이 절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6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한 대북특사단의 방북 성과에 대해 “100% 이상 성과를 가져왔다”고 밝혔다.

문 특보는 이날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평화의 규칙’ 북콘서트에서 “긴장을 완화하고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한데 북한이 상당히 적극적으로 나오고 있고 이번 특사단이 갔을 때 명확히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방북이 상당히 바람직한 발전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방북으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 정부가 가장 관심 있는 것은 북한의 비핵화”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특사단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확인해준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의 공동관심은 결국 판문점 선언 이행인데, 북측에서 더 적극적인 의사를 표명한 것”이라며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공동경비구역 비무장, 비무장지대 경계초소 GP를 뺀다는 등 우리보다 북한이 더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했다고 주장하는데 전쟁이 확전될 때 비무장지대나 서해 쪽에서 재래식 군사충돌이 일어나고 통제가 안 돼서 핵전쟁으로 갈 수 있다”며 “핵무기를 없애는 것도 중요하지만 재래식 군사충돌을 막는 것도 그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남북 간 교류 확대도 전망했다. 그는 “3차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리고 나면 봇물 터지는 것처럼 남북 간 교류가 확대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문 특보는 미국 정치권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에 의구심을 품고 ‘쇼’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서는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는 “쇼가 현실이 되고 희망이 될 수 있는데 그것을 못 해서 상당히 안타깝다”며 “미국인들은 어린아이가 조금만 잘해도 엄청나게 칭찬해주는데 북한 사람들한테는 그렇게 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풍계리 지하핵실험의 경우 특사단이 갔을 때 완전히 폐기했다고 하고 미군 유해도 보냈다”면서 “북한 입장에서는 상당히 노력하는데 미국이 이런 걸 전혀 인정하고 있지 않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미국 측에서 북한이 진정성을 보이는 것에 부흥하고 인센티브를 보내면 북한은 더 빠르게 움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특보는 전날 ‘동북아의 중심에서 미래를 보다’를 주제로 개최된 ‘보이는 미래 콘퍼런스 2018’에 기조연설자로 나서 동북아 평화를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동북아 평화를 위해서는 미국과 중국의 전략적 협력이 절실하다”며 “동북아 지역 국가가 가장 많은 혜택을 볼 때는 미국-중국이 협력할 때이며, 또 남북관계가 좋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북한의 위협이 있다면 미국과 같이 갈 수밖에 없지만, 북핵 문제가 해결되면 특정 블록의 편을 설 필요가 없다”며 “한국, 일본 모두 국내정치 때문에 외교정책의 일탈이 생겼는데, 이런 것이 동북아 갈등 국면을 심화시켰다. 외교정책의 국내 정치화를 가급적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