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름 선수 음주운전, 메달 연금 박탈해주세요” 청와대 청원글 등장
“이아름 선수 음주운전, 메달 연금 박탈해주세요” 청와대 청원글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아름 (출처: 연합뉴스)
이아름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은메달리스트 이아름 선수의 메달 연금을 박탈해 달라는 청와대 청원글이 올라왔다.

한 청원자는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 이아름 선수의 음주운전, 메달 연금 박탈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와대에 청원글을 올렸다.

이 청원자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태권도에서 은메달을 따낸 이아름(26·고양시청 소속) 선수가 경기도 수원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며 “경찰은 음주단속을 하던 중 음주 운전하던 이씨를 적발했다. 당시 이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귀가하는 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씨는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에서 은메달을, 지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금메달을 따낸 선수다. 음주운전은 살인 미수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나라를 대표해서 여러 차례 국가대표 선수로 나가 메달까지 따낸 사람이 어떻게 음주운전을 할 수 있습니까?”라며 “당장 메달 연금 자격을 박탈해주시고, 그 외 메달리스트에 대한 또 다른 혜택이 있다면 모두 박탈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6일 이아름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형사 입건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아름은 지난달 28일 오전 1시 35분께 수원시청 인근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51%의 만취 상태로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