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단 방북에 개성공단 관련주 상승… 희비 엇갈려
특사단 방북에 개성공단 관련주 상승… 희비 엇갈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 사절단의 방북 결과 기대감에 함께 오르던 경협주의 희비가 6일 장중 엇갈렸다.

이날 아난티[025980]는 전날보다 4.49% 오른 803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아난티는 금강산에 골프장 리조트를 보유하고 있어 대표적인 금강산 관련주로 꼽힌다.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인 제이에스티나[026040](3.33%), 이화전기[024810](1.84%), 재영솔루텍[049630](3.8%) 등은 강세로 장을 마쳤다.

반면 철도 관련주인 부산산업[011390](-1.01%), 현대로템[064350](-0.36%), 에코마이스터[064510](-7.89%), 대아티아이[045390](-3.00%) 등과 인프라 관련주인 하이스틸[071090](-4.45%), 동양철관[008970](-3.42%), 한일현대시멘트[006390](-2.27%) 현대엘리베이터[017800](-0.43%), 등은 장중 하락세로 돌아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