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홋카이도 여진 64회… “1주내 동일규모 지진 가능성 있어”
日홋카이도 여진 64회… “1주내 동일규모 지진 가능성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홋카이도에 강진이 발생한 6일 오전 홋카이도 아쓰마 마을 가옥들이 산사태로 인한 흙더미에 파묻혀 있다. (출처: 뉴시스)
일본 홋카이도에 강진이 발생한 6일 오전 홋카이도 아쓰마 마을 가옥들이 산사태로 인한 흙더미에 파묻혀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6일 새벽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에서 규모 6.7의 강진이 발생한 뒤 계속해서 여진으로 추정되는 지진이 64회 발생했다.

NHK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8분 홋카이도에서 진도 7의 진동이 관측된 뒤 오후 3시까지 진도 1~4의 진동을 동반한 지진이 총 64회 정도 계속 이어졌다.

구체적으로 진도4, 진도3의 지진이 각각 2회, 9회 발생했다. 또 진도 2의 지진은 21회와 진도 1의 지진은 32회 일어났다.

이와 관련해 홋카이도대학 지진화산연구관측센터의 가쓰마타 게이 준교수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향후 1주일간 같은 정도의 지진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진원에서 떨어진 삿포로 등에서도 지반이 약한 장소는 큰 진동을 동반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앞서 일본 기상청도 “앞으로 1주일 정도 최대 진도 6강(强) 정도의 지진에 주의하고 특히 2~3일 사이에 규모가 큰 지진이 발생하는 일이 많다는 점에서 지진 활동에 주의하길 바란다”고 강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