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에도 기록되지 않은 놀라운 실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어디에도 기록되지 않은 놀라운 실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포스터.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포스터.

 

 

2018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 부문 초청

폴란드로 간 1500명의 한국전쟁 고아의 이야기

남북 두 여자가 찾아가는 치유·회복의 여정 담아내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1500명 한국전쟁 고아들의 비밀 실화를 담은 감동의 힐링 다큐멘터리 ‘폴란드로 간 아이들’이 오는 31일 개봉한다.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은 1951년 폴란드로 보내진 1500명의 한국전쟁 고아와 폴란드 선생님들의 비밀 실화를 찾아가는 여정을 통해 남과 북에 있는 두 여자가 함께 떠나는 치유와 회복의 여정을 담은 작품이다.

영화는 오는 10월 개막을 앞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다큐멘터리 쇼케이스 부문 공식 초청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 부문은 영화의 시선을 넓혀 색다르고 차별화된 비전을 보여주는 수작을 모아 선보이는 섹션이다.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예고편. (제공: 커넥트픽쳐스)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예고편. (제공: 커넥트픽쳐스)

 

특히 영화 ‘접속’ ‘생활의 발견’ ‘누구나 비밀은 있다’ ‘열세살, 수아’ 등을 통해 실력파 배우로 많은 사랑을 받은 것은 물론 단편 영화 ‘분장실’ ‘영향 아래의 여자’를 연출하며 감독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한 바 있는 배우 겸 감독 추상미가 연출을 맡고 직접 출연해 눈길을 끈다.

추상미 감독은 역사 속 숨겨진 아이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면서 상처를 사랑으로 품었던 폴란드 선생님들을 직접 만나 그들의 위대한 사랑을 스크린에 담았다. 또한 탈북소녀 이송이 이 특별한 여정에 함께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진정한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선사한다.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예고편. (제공: 커넥트픽쳐스)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예고편. (제공: 커넥트픽쳐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는 1951년 폴란드로 간 아이들의 실제 사진을 담아 말도 통하지 않고 모습도 다른 폴란드에서 과연 이 아이들이 어떻게 지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울러 아이들이 송환된 뒤로 생사조차 알 수 없지만, 지금까지도 아이들을 사랑으로 기억하고 있는 초로의 폴란드 선생님 모습은 잔잔하게 감동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