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호조 지속’ 7월 경상수지 흑자 10개월 만에 최대
‘반도체 호조 지속’ 7월 경상수지 흑자 10개월 만에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는 모습. ⓒ천지일보

여행수지 적자, 작년보다 축소
中·日 입국자수 크게 늘어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계속되는 반도체 중심의 수출 호조와 글로벌 교역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7월 경상수지 흑자가 10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7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7월 경상수지는 87억 6천만 달러 흑자로 나타났다.

경상수지 흑자는 지난해 9월(122억 9천만 달러) 이후 가장 컸으며, 흑자 행진도 2012년 3월 이후 77개월째 이어갔다.

경상수지 흑자 확대는 중국·일본으로부터 입국자 수가 늘고 해외 여행객 증가세는 둔화하면서 여행수지 적자폭이 축소된 영향이 한몫했다. 이와 함께 상품수지 흑자도 개선됐다.

상품수지는 114억 3천만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흑자 규모는 작년 11월 114억 6천만 달러 이후 최대였다. 반도체 호조에 힘입어 상품수출은 540억 6천만 달러로 작년 9월 이후 최대를 찍었다. 1년 전과 비교해도 14.8% 늘었다.

수입은 1년 전보다 16.8% 증가한 426억 3천만 달러였으며 서비스수지는 31억 2천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규모는 전월(24억 5천만 달러)보다 늘었지만 작년 7월(32억 9천만 달러)보다는 줄었다.

서비스수지를 세부적으로 보면 여행수지에서 14억 8천만 달러 적자가 쌓였다. 여행 수입이 12억 5천만 달러였는데, 여행지급이 그보다 많은 27억 3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여행수지 적자 규모 역시 전월(12억 달러)보단 확대됐지만 작년 7월(17억 9천만 달러)보다 둔화됐다.

7월 출국자 수는 1년 전보다 4.4% 늘었으나 입국자 수는 더 큰 폭인 24.4% 증가했다. 특히 중국인과 일본인 입국자는 1년 전보다 각각 45.9%, 35.1% 늘었다.

본원소득수지는 12억 2천만 달러 흑자였고 이전소득수지는 7억 7천만 달러 적자를 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자산-부채)은 104억 6천만 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6억 7천만 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4억 1천만 달러 각각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15억 2천만 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47억 3천만 달러 각각 증가했다. 파생금융상품은 10억 9천만 달러 늘었고,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4억 9천만 달러 증가했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투자 심리 약화로 외국인 주식투자는 감소세를 지속했으나 다른 신흥국보다 양호한 국가신용등급, 넉넉한 외환보유액 덕분에 외국인 채권투자는 증가하는 추세라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