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최장 9일’… 치솟는 항공예약률로 완판 수준
추석연휴 ‘최장 9일’… 치솟는 항공예약률로 완판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로 출국하는 여행객들로 인천공항 출국장이 붐비고 있는 모습. ⓒ천지일보 2018.7.28
해외로 출국하는 여행객들로 인천공항 출국장이 붐비고 있는 모습. ⓒ천지일보 2018.7.28

유럽 90% 중반으로 완판 근접

동남아·일본 등도 티켓 다 팔려

저비용항공사도 90%대 예약률

“국내선 예약률도 더 오를 것”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올해 추석 연휴를 앞두고 항공 예약이 치솟고 있다. 대체 휴일까지 5일, 개인 휴가를 이틀 붙이면 최장 9일까지 이어지기 때문이다.

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적 항공사 중 가장 많은 노선을 운영하는 대한항공은 이달 22∼30일 유럽 노선 전체 예약률이 90% 중반을 넘기며 만석에 근접하고 있다.

추석 연휴를 이용해 파리, 로마, 스페인 등 전통적인 관광지와 크로아티아 등 새로운 인기 지역으로 유럽 여행을 계획했거나 유학생·주재원 등이 추석을 쇠러 한국으로 들어오면서 좌석이 동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이달 신규 취항한 크로아티아가 예약률 99%인 것을 비롯해 스페인 바르셀로나 98%, 스위스 취리히 92% 등 유럽 주요 노선은 물론 동남아·일본 등 비교적 가까운 인기 관광지 노선 티켓도 이미 모두 팔렸다.

특히 대한항공의 호주, 뉴질랜드, 괌, 사이판 등 대양주 예약률은 만석에 가까운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나항공도 기간 전체 노선 예약률이 대부분 90% 중반으로 대한항공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주요 도시 예약률이 평균 80%대로, 국내 제주 노선은 일부 시간대에만 잔여 좌석이 조금 남은 상태다.

저비용항공사(LCC) 역시 연휴 특수를 누리면서 제주항공의 주요 노선 예약률도 100%에 가까워졌다.

중국 하이난 남쪽 관문인 싼야 노선 예약률은 벌써 100%를 기록했으며, 가까운 일본도 후쿠오카, 오키나와, 마쓰야마, 오사카 등 예약률이 90%를 넘겨 100%에 가까워지고 있다. 베트남 호찌민·나트랑 등은 90%대를, 괌·사이판, 홍콩·마카오, 타이베이 등은 80%대를 넘겼다.

이스타항공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98%를 비롯해 하노이 94%. 다낭 93%, 삿포로 96%, 오키나와 88% 등 예약률을, 진에어도 22∼26일 국제선 예약률이 80% 중반을 넘어설 전망이다. 에어서울과 티웨이항공 등 나머지 국적 항공사도 상황은 비슷하다.

항공사들은 이 같은 높은 예약률을 바탕으로 연휴 기간에도 여객 수요가 이어지며 항공편이 만석에 가까울 것으로 예상했다.

항공사 관계자는 “일본이나 동남아 등 가까운 노선은 연휴 중에도 단거리 여행객이 몰리는 경우가 많다”며 “제주 등 국내선 예약률도 함께 더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