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통합금융감독기구회의 개최
금감원, 통합금융감독기구회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금융감독원이 6~7일 양일간 서울 롯데호텔에서 제20차 통합금융감독기구회의(IFSC)를 개최한다.

올해로 20년째를 맞는 IFSC는 세계 16개 통합금융감독기구가 각국의 금융감독 현안을 공유하고 글로벌 감독이슈에 대한 대응방향을 논의하는 협의 채널이다.

이번 서울회의에는 영국, 일본, 독일, 캐나다, 호주, 싱가포르 등 14개국 감독당국의 담당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유광열 수석부원장의 사회로 진행되며 감독현안 공유에 이어 각 회원국의 공통 관심사가 반영된 4개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으로 구성된다.

금감원은 ‘가상화폐·ICO·핀테크 등 새로운 금융서비스에 대한 대응 방향’에 대해 주제 발표를 맡았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개회사에서 “핀테크 등 기술의 발전으로 내부통제 실패의 위험이 커질 수 있어 금융회사의 올바른 유인체계와 건전한 조직문화를 정립하기 위한 종합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금융민원·분쟁에 대한 사후구제 노력과 금융회사의 불건전 영업행태 감시, 소비자보호 수준 공개 등 사전예방 기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이번 회의가 주요 선진국의 금융감독 방향을 확인하고 감독당국 간 정보교류와 국제협력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