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비핵화 의지 확약… “평화의 터전 만들자는 것 확고한 입장”
김정은, 비핵화 의지 확약… “평화의 터전 만들자는 것 확고한 입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이 5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환담하다 미소짓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이 5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환담하다 미소짓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北통신, 정상회담 의제·일정 등 “만족한 합의”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일 “조선반도(한반도)에서 무력충돌 위험과 전쟁의 공포를 완전히 들어내고 이 땅을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자는 것이 우리의 확고한 입장이며 자신의 의지”라고 밝혔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을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접견한 자리에서 “조선반도의 비핵화 실현을 위해 북과 남이 보다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고 이같이 전했다.

또 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특사단이 9월 중 예정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관련 일정과 의제들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하고 ‘만족한 합의’를 봤다고 전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일정 등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 실장으로부터 전달받은 문 대통령의 친서와 관련해서는 “민족 앞에 지닌 사명과 기대를 잊지 않고 힘껏 노력하여 우리 겨레에게 하루빨리 더 좋은 결실을 안겨줄 결심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역사상 처음으로 열린 조미(북미) 수뇌상봉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바친 성심과 노고를 높이 평가하며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

그는 판문점 4.27 남북정상회담 후 남북 간의 이산가족 상봉 개최, 공동연락사무소 개설사업 등 교류가 잘 진척되고 있는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히며 “새로운 평화의 궤도, 화해협력의 궤도에 확고히 들어선 북남관계를 계속 탈선 없이 곧바로 이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지원 2018-09-06 11:34:51
말은 저렇게 하면서 왜 핵을 안 없애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