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중·일 협력으로 5G 선도한다
KT, 한·중·일 협력으로 5G 선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이수길 상무(앞줄 왼쪽에서 3번째)를 비롯한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참석자들이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 SCFA 5G 기술전략 회의에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제공: KT) ⓒ천지일보 2018.9.6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이수길 상무(앞줄 왼쪽에서 3번째)를 비롯한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참석자들이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 SCFA 5G 기술전략 회의에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제공: KT) ⓒ천지일보 2018.9.6

SCFA 5G 기술전략 회의 개최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KT가 5~6일 양일간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서 한·중·일 통신사업자들과 ‘SCFA 5G 기술전략 회의’를 개최하고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 개발과 상용화 서비스 등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SCFA는 지난 2011년 설립된 아시아 최대 규모의 통신사업자 간 전략 협의체이다. KT, 중국의 차이나 모바일, 일본의 NTT 도코모가 참여해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서비스, 마케팅 분야에서 활발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5년 이후부터 롱텀에볼루션(LTE)뿐만 아니라 5G 분야에서도 활발한 협력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에 서울에서 개최된 SCFA 5G 기술전략 회의는 KT, 차이나 모바일, NTT 도코모 3사의 5G 기술 개발 분야 관계자들이 참석해 ▲5G 상용화 전략 ▲5G 특화 기술 ▲V2X 및 사물인터넷(IoT) 활용 사례 발굴 및 공유 ▲5G 서비스 전략 등을 논의했다.

KT는 5G 기술 개발과 상용화 준비 현황을 발표하고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한 KT의 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KT는 이번 기술전략 협의체에서 논의된 5G 기술 전략을 기반으로 본격적인 5G 상용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3사 간 협력을 강화해 글로벌 5G 시장을 선도하고 2019년 3월 성공적인 5G 상용화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상무)은 “향후 국제 표준으로 지정된 5G 규격에 기반해 VR·IoT·V2X·의료 등 상용서비스를 위한 연동규격을 3사 협력을 통해 정립해 5G 상용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Tag
#KT #5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