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에 文 친서 전달하고 돌아온 특사단… ‘방북 보따리’에 시선 집중
김정은에 文 친서 전달하고 돌아온 특사단… ‘방북 보따리’에 시선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평양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인사한 뒤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5인의 대북 특사단은 평양에 11시간 40분을 체류하며 남북정상회담 일정·남북관계 진전·비핵화 방안 협의를 마치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환했다. 2018.9.5 (출처: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평양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인사한 뒤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5인의 대북 특사단은 평양에 11시간 40분을 체류하며 남북정상회담 일정·남북관계 진전·비핵화 방안 협의를 마치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환했다. 2018.9.5 (출처: 연합뉴스)

11시간 40분 동안 北체류 후 귀환
김정은 면담 성사… 기대감 키워
북미 협상 중재, 최상 시나리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5일 북한을 방문했던 대북특별사절단이 방문 일정을 마치고 서울공항으로 귀환했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오후 8시 40분 평양 순안공항에서 특사단을 태운 공군 2호기는 서해 직항로를 통해 돌아왔다. 

특사단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이 포함됐으며, 이들은 오전 9시 평양에 도착해 방북 일정을 소화했다. 

이들은 평양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으로부터 영접을 받고, 환담을 진행했다. 이후 다른 장소로 이동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북한엔 총 11시간 40분 체류했다. 

특사단은 9월 남북정상회담 일정·의제, 판문점선언을 통한 남북관계 진전 방안,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방안에 대해 북측과 협의했다.

방북 중 특사단이 오찬에 이어 예정에 없었던 만찬까지 참여하고, 김 위원장과 만나 문 대통령 친서까지 전달한 점 등으로 비춰볼 때 기대 이상의 상당한 성과물을 얻어낸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가장 관심이 쏠리는 부분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킬 수 있는 카드가 이번 방북 결과에 담겼느냐는 점이다. 현재 미국은 북한 내 핵시설 신고를 요구하고 있고, 북한은 종전선언을 요구하고 있어 협상이 답보 상태에 있다. 북미 양측이 각각 받아들일 수 있는 타협점을 이번 특사단 방북에서 끌어냈다면 최상의 시나리오인 셈이다. 

그러나 단순히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만 잡는 데 그쳤다면, 방북 성과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북미 협상 진전 없이는 남북정상회담에서 큰 성과를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속도보다 남북 관계 개선 드라이브가 앞서갈 경우  오히려 미국의 견제를 받을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특사단은 문 대통령에 대한 보고를 마친 뒤 6일 브리핑을 통해 방북 결과를 알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