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울산시와 지역상생 모델 공동 추진
동서발전, 울산시와 지역상생 모델 공동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오른쪽)과 송철호 울산시장(왼쪽)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동서발전) ⓒ천지일보 2018.9.5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오른쪽)과 송철호 울산시장(왼쪽)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동서발전) ⓒ천지일보 2018.9.5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5일 울산시청에서 울산광역시와 에너지산업 중심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에너지플러스시티(e+City)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동서발전이 수립한 ‘에너지플러스시티’는 정부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에 호응해 울산혁신도시 공공기관 중 최초로 구축한 지역상생모델로 ‘에너지(e)의 가치를 더하는(+) 상생의 생태계(City)를 구축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동서발전은 울산시와 ▲신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신사업 중심의 산업육성(e-Clean City) ▲중소기업 창업과 성장을 지원하는 혁신창업(Start City)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와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역량강화(Inno. City) ▲지역민과 함께 만드는 공유가치 창출(CSV)을 위한 지역상생(With City) 등 4대 핵심전략을 상호 협력케 된다.

동서발전은 오는 2030년까지 울산지역에 총 8조원을 투자해 ▲지역 일자리 1만개 창출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강화 ▲지역 청년 고용률 30% 확대를 달성할 계획으로 이를 위해 CEO를 추진위원장으로 해 핵심전략별로 실행조직 사업단을 구성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융복합형 에너지기술개발 확대로 울산의 주역산업인 조선 및 자동차 산업이 재부흥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며 “울산시와 협업을 통해 지역민의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 체계 구축은 물론 대한민국 경제 재도약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울산시와 동해가스전 해상플랫폼을 재활용한 ‘200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실증단지 설계기술 개발’ 사업 참여 산업체 및 대학과의 협업을 통한 태양광과 ESS 활용 에너지효율화 사업모델의 실증 완료, 해수전지를 이용한 10kWh급 설비 구축 투자 등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기술 기반의 창업지원을 위한 ‘EWP-스타트업’ 과 ‘4차 산업형 스마트 팩토리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