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대규모 설계사업 착수로 철도 공공성 강화
철도공단, 대규모 설계사업 착수로 철도 공공성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덕원~동탄 등 4개 철도건설사업 노선도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 ⓒ천지일보 2018.9.5
인덕원~동탄 등 4개 철도건설사업 노선도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 ⓒ천지일보 2018.9.5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이 수도권 남부 지역주민들의 고속철도 접근성 향상과 인천~강릉 철도 축 완성을 위한 ▲인덕원~동탄 ▲여주~원주 ▲인천·수원발 KTX 등 신규 철도사업 4건의 설계를 6일부터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사업은 인덕원역과 분당선 영통역, SRT 동탄역을 연결해 수도권 서남부 주민들의 고속철도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광교·영통·동탄 등 대규모 택지개발지역 교통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여주~원주 철도건설 사업은 월곶~판교와 원주~강릉 철도 사이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인천에서 강릉까지 직통으로 열차운행이 가능해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남부지역 및 강원도 지역 발전을 도모하고 대중교통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발 KTX 직결사업은 수인선 송도역에서 경부고속철도와 연결되고 수원발 KTX 직결사업은 경부선 서정리역과 수서고속철도를 잇는 사업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인천과 경기도 수원에서도 경부·호남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어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의가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4개 사업이 본격 추진됨에 따라 수도권 남부 지역주민들의 고속철도 접근성이 향상되고 인천과 강릉을 연결하는 철도 축이 완성돼 철도의 공공성이 더욱 강화 될 것이다”며 “이 사업에 총 3조 6762억원이 투입돼 7만 2천개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