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자산운용, 중국 현지 법인 설립
KB자산운용, 중국 현지 법인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자산운용은 4일 중국 상해에서 중국 현지 법인인 ‘상해 카이보 상무자문 유한공사’ 설립 기념식 행사를 연 가운데 (왼쪽부터) KB국민은행 글로벌사업본부 박재홍 전무, KB자산운용 조재민 대표, KB상해현지법인 최홍매 법인장,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KB금융지주 글로벌전략총괄 조남훈 상무, KB자산운용 글로벌운용본부 김영성 본부장 등이 참석하고 있다. (제공: KB금융)
KB자산운용은 4일 중국 상해에서 중국 현지 법인인 ‘상해 카이보 상무자문 유한공사’ 설립 기념식 행사를 연 가운데 (왼쪽부터) KB국민은행 글로벌사업본부 박재홍 전무, KB자산운용 조재민 대표, KB상해현지법인 최홍매 법인장,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KB금융지주 글로벌전략총괄 조남훈 상무, KB자산운용 글로벌운용본부 김영성 본부장 등이 참석하고 있다. (제공: KB금융)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이 비은행 계열사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KB자산운용은 지난 4일 중국 상해에서, 중국 현지 법인인 ‘상해 카이보 상무자문 유한공사’ 설립 기념식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KB자산운용이 지난해 아시아지역 헤지펀드 시장진출을 위해 싱가포르에 법인을 설립한 데 이어 두 번째 해외진출이다.

이날 설립 기념식에는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과 KB자산운용 조재민 대표 등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석한 최홍매 초대 법인장은 연변과학기술대학 경영정보학과를 졸업한 뒤 국내증권사 리서치센터에서 중국시장 경제분석 전문가로 활동한 바 있다.

‘상해 카이보 상무자문 유한공사’는 중국펀드 운용규모 확대에 따른 중국시장의 리서치 역량강화를 목적으로 설립됐으며 향후 중국 시장과 관련된 사업기회도 함께 모색하게 된다.

중국시장은 국내 투자자들이 가입한 해외공모펀드 규모(40.5조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시장으로 주식형펀드 규모만 8.3조원에 달한다.

KB자산운용은 중국본토와 홍콩 등에 1조 7천억원 규모의 다양한 중국관련 펀드를 운용하고 있으며 중국 공모주식펀드 운용 규모는 1조 5천억원으로 국내시장 점유율(21%)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대표 펀드로는 KB중국본토A주펀드(설정액 5631억원), KB통중국고배당펀드(2924억원), KB통중국그로스펀드(1065억원), KB스타중국본토CSI인덱스펀드(235억원) 등이 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KB자산운용의 중국현지 법인 설립을 통해 글로벌 운용역량 강화와 KB국민은행, KB손해보험 등의 중국사업 확대뿐 아니라 현지 고객 대상으로 Full-line(풀라인)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KB금융그룹은 KB자산운용상해법인과 KB국민은행, KB증권의 유관부서와 경영연구소 내 중국리서치 조직과의 연계를 통해 시너지를 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