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인수 확정
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인수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신한금융지주회사가 오렌지라이프(옛 ING)를 품에 안았다. 신한금융지주회사는 5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금융그룹 본사에서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오렌지라이프 지분 인수에 대한 안건을 의결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라이프투자유한회사가 보유한 오렌지라이프 보통주 4850만주(지분율 59.15%)를 주당 4만 7400원, 총 2조 2989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

신한금융지주 이사회 관계자는 “생명보험업은 국내 금융시장의 성숙도와 인구 고령화 등을 감안할 때 앞으로도 안정된 성장이 기대된다”며 “이번 인수로 그룹의 생보 사업라인 강화를 통해 현재 은행·카드 중심의 그룹 사업포트폴리오의 균형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사회 직후 신한지주 조용병 회장과 라이프투자유한회사 윤종하 대표이사(MBK파트너스 부회장)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법무법인 태평양 사무실에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서 조용병 회장은 “업계 최고 수준의 자산건전성과 선진적 경영관리체계를 구축해 안정된 이익구조를 가지고 있는 오렌지라이프의 성공적 인수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내실있는 오가닉 성장(자체 경쟁력 강화)과 국내외 인오가닉 성장(지분투자 및 인수합병 등)의 지속적인 추진을 병행해 그룹 가치 극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렌지라이프는 자산 규모 31조원으로 국내 생명보험사 중 자산 순위 6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3일 사명을 ING생명에서 오렌지라이프로 변경했다. 리딩뱅크 타이틀을 놓고 KB금융과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는 신한금융이 오렌지라이프를 인수함하게 되면 총자산 484조원 수준으로, KB금융(463조원)을 앞서게 된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주주가치 제고와 오렌지라이프 지분 인수에 대한 후속단계 대비를 위해 2000억원의 자사주 매입도 함께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