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장애청소년에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 전달
에쓰오일, 장애청소년에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쓰오일(S-OIL)은 5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본사에서 ‘장애 청소년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 전달식’을 열고 47명에게 1억원 상당의 학습보조기구를 전달했다. 안종범 에쓰오일 수석부사장(가운뎃줄 왼쪽 여섯 번째)와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 강인학 센터장(가운뎃줄 왼쪽 다섯 번째), 수혜 학생과 가족,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에쓰오일)
에쓰오일(S-OIL)은 5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본사에서 ‘장애 청소년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 전달식’을 열고 47명에게 1억원 상당의 학습보조기구를 전달했다. 안종범 에쓰오일 수석부사장(가운뎃줄 왼쪽 여섯 번째)와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 강인학 센터장(가운뎃줄 왼쪽 다섯 번째), 수혜 학생과 가족,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에쓰오일)

2010년부터 9년째 학습 지원 사업 펼쳐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에쓰오일(S-OIL)은 5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본사에서 ‘저소득가정 장애청소년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 전달식’을 열고 47명에게 1억원 상당의 학습 보조기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한 물품은 전동 높낮이 조절 책상, 전자 독서 확대기, 기립 보조기구 등으로 사용 학생의 장애 유형을 고려하여 제작한 맞춤형 기구다. 이를 위해 전국의 보조공학서비스 기관들로부터 지원이 필요한 장애 학생들을 추천 받고, 재활공학전문가들로 구성된 운영위원회가 현장 평가를 실시해 최종 지원 대상자를 선정했다.

에쓰오일은 저소득가정 장애 청소년들이 학업 기회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2010년부터 경기도 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와 손잡고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에쓰오일은 9년간 총 523명의 장애 청소년들에게 800여 종의 특수 제작된 보조기구를 전달하여, 학생들이 실질적인 학습 개선효과를 얻고 사회참여와 자립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보조기구를 지원받은 학생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친구들과 함께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을 때 매우 큰 보람을 느낀다”면서 “에쓰오일의 지원을 받은 학생들이 이를 지렛대 삼아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가지고 적극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후원을 지속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