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고공판 마친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선고공판 마친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분식회계와 탈세, 횡령 등 총 8000억원대 경영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공판을 마친 뒤 부축을 받으며 법정을 나오고 있다. ⓒ천지일보 2018.9.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분식회계와 탈세, 횡령 등 총 8000억원대 경영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공판을 마친 뒤 부축을 받으며 법정을 나오고 있다.

조 전 명예회장은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은 징역 3년의 실형과 벌금 1352억원을 선고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