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태풍 제비 강타… 우리국민 1명 경상”
정부 “日 태풍 제비 강타… 우리국민 1명 경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제21호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강풍에 휩쓸린 유조선이 일본 간사이공항과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에 충돌해 다리가 파손돼 있다. (출처: 뉴시스) 2018.9.5
지난 4일 제21호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강풍에 휩쓸린 유조선이 일본 간사이공항과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에 충돌해 다리가 파손돼 있다. (출처: 뉴시스) 2018.9.5

“공항고립 50여명 귀국예정… 연락두절 신고 7건 안전 확인”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외교부는 5일 태풍 ‘제비’가 일본을 강타해 우리 국민 1명이 경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이날 외교부 관계자는 “외교부 본부와 전 일본 지역 공관은 재외국민보호대책반과 현장상황반을 각각 구성해 국민 피해 여부를 실시간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외교부는 현재까지 확인된 우리 국민의 인명 피해는 경상 1명이며 주오사카 총영사관이 병원 후송과 통역 등 영사 조력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재외공관과 영사콜센터를 통해 연락 두절 신고 7건이 접수됐고 확인 결과 모두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외교부는 태풍으로 폐쇄된 일본 간사이공항에 고립됐던 우리국민 50여명은 오늘 오전 9시 공항과 외부를 연결하는 버스와 선박 운항이 재개되면서 고베·요코하마·후쿠오카 등 인근 공항으로 이동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외교부는 홈페이지 등을 통해 현지 교통 정보와 항공편 관련 사항을 안내하고 우리 국민의 신속한 귀국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 기상청은 이번 태풍 제비로 인해 9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