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조인성 “아버지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외탁했다”… ‘외탁’ 무슨 뜻?
‘안시성’ 조인성 “아버지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외탁했다”… ‘외탁’ 무슨 뜻?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안시성’ 조인성 스틸. (제공: NEW)
영화 ‘안시성’ 조인성 스틸. (제공: NEW)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조인성이 언급한 ‘외탁’의 뜻에 관심이 몰린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안시성’의 출연배우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박병은이 출연했다.

이날 조인성은 “아버지가 저랑 비슷하게 생겼다”고 말했다. 김태균이 “아버님도 키가 크시냐"고 묻자, 조인성은 "아버지도 작으신 편은 아니다. 그런데 저는 약간 외탁이다”고 답했다.

이때 멍을 때리는 남주혁을 본 김태균은 “외탁이라는 단어 모르냐”고 물었고 남주혁은 “처음 들어본다. 외동이라는 뜻이냐”고 말해 일동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조인성은 “끝나고 국어사전을 보자”고 말했고 박병은은 “정신 바짝 차려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외탁은 생김새나 체질, 성질 따위가 외가 쪽을 닮음을 의미한다.

한편 ‘안시성’은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액션 영화로 오는 19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