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김나영 교수, 피아노 독주회 개최… 지역주민·소외계층 초청
세종대 김나영 교수, 피아노 독주회 개최… 지역주민·소외계층 초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대 김나영 음악과 교수, ‘내 마음의 보석상자 X’ 피아노 독주회 개최. (제공: 세종대학교)
세종대 김나영 음악과 교수, ‘내 마음의 보석상자 X’ 피아노 독주회 개최. (제공: 세종대학교)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 음악과 김나영 교수가 지역주민과 장애인 등을 초청해 오는 7일 예술의전당 리사이틀 홀에서 ‘김나영 피아노 독주회(부제: 내 마음의 보석상자 X)’를 개최한다.

김 교수는 ‘뉴욕 콘서트 리뷰(New York Concert Review)’로부터 “놀랍도록 깨끗한 소리, 눈부신 기교와 넘치는 에너지, 곡 전체를 꿰뚫는 통찰력과 뛰어난 드라마틱한 센스를 지닌 주목해야 할 연주자”라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번 독주회에서는 베토벤의 소나타 제 12번(Beethoven, Sonata No.12 in A flat Major), Liszt의 Lieder von Franz Schubert, 쇼팽의 소나타 제 3번(Chopin, Sonata No.3 in b minor)을 연주한다.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제12번’은 소나타임에도 불구하고 전체 네 악장 중 단 한 악장도 소나타의 형식을 취하고 있지 않으며 1악장은 변주곡 형식을 지니고 있다. 슈페르트의 가곡은 편곡을 통해 피아노의 화려한 효과가 가미됐으며, 쇼팽의 ‘피아노 소나타 제3번’은 섬세한 음악성과 테크닉을 요구한다.

김 교수는 이번 연주회에서 “청중이 연주를 감상하며 곡 안에 내재된 다양한 면모를 느끼실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 또한 대부분 우리에게 잘 알려진 곡들을 연주하기 때문에 이번 음악회가 청중에게 좀 더 편하고,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수는 국내에서 ‘숨은 보석을 찾아서’ 독주회 시리즈, ‘내 마음의 보석상자’ 독주회 시리즈 등을 선보여 왔으며 해외에서 뉴욕 멀킨홀, 카네기와일 리사이틀홀, 베를린 필하모니 홀에서의 독주회를 연이어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