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하반기 공채… 현업주도 채용 강화
현대모비스 하반기 공채… 현업주도 채용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가 실무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오는 10일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부터 현업주도 채용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제공: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실무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오는 10일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부터 현업주도 채용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제공: 현대모비스)

현업부서, 직접 서류·면접 심사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모비스가 실무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오는 10일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부터 현업주도 채용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현업팀이 채용의 주체가 돼 지원자들의 서류를 직접 검토하는 것은 물론 맞춤형 인재를 선발할 수 있는 면접방식도 새롭게 개발하게 했다. 면접방식을 채용직무 분야에 맞춰 차별화해 각 지원자의 전문성을 철저하게 검증하겠다는 취지다.

서류심사 단계에서부터 현업팀이 주관하게 됨에 따라 지원자들은 일반적 스펙 기재가 아닌 지원 직무에 대한 본인의 경쟁력이나 경험을 부각하는 것이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는 게 현대모비스의 설명이다. 또한 맞춤형 면접이 진행되는 면접장에서도 해당 직무에 대한 본인의 생각과 스토리를 논리적으로 설명하는 것이 중요해진다.

현대모비스는 현업 중심의 채용방식으로 변화를 통해 현업팀은 물론 지원자들의 만족도를 동시에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업팀 차원에서는 전문성이 높고 직무 역량이 뛰어난 인재를 직접 뽑아 오랜 교육기간 없이도 당장 실무에 투입할 수 있어 긍정적이다. 지원자 입장에서도 다른 부가적인 스펙을 쌓기보다는 자신의 전문분야에 집중해 역량을 개발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모비스는 실전형 맞춤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채용 방식에 변화를 주고 있다. 실제로 지난 15년에는 소프트웨어 직군을 신설해 별도 테스트를 실시했으며 이에 더해 지난해 하반기에는 연구개발 직군을 5개 분야로 세분화했다. 또 올해 상반기에는 각 직군별 우대사항이나 상세 업무 등을 사전에 공개한 바 있다. 모두 지원자들이 자신의 전문분야에 지원하도록 유도하는 채용실험의 일환이다.

이덕희 현대모비스 인재채용팀장은 “그 동안 현업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해 인재들을 선발해왔다면, 이번엔 현업팀이 아예 일선에 나선 것으로 채용 패러다임의 획기적 전환을 의미한다”며 “궁극적으로 채용팀은 채용 과정 자체를 합리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방안을 고민하고, 현업팀이 필요에 따라 원하는 인재를 상시 채용할 수 있도록 현업팀의 채용기능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