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특사단 평양 도착… 공동연락사무소 좋은 소식 기대”
통일부 “특사단 평양 도착… 공동연락사무소 좋은 소식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8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8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통일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평양에 도착했다고 5일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특사단이) 8시 전에 출발했고 지금 도착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특사단의 구체적인 방북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백 대변인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 대해서도 “좋은 소식이 있을 거라고 기대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개소 일자 등이 확정되면 남북 간 구체적인 실무협의를 통해 개소식 준비 등을 차질 없이 해나갈 계획”이라며 “구성과 운영에 관한 합의서는 타결이 됐고, 서명하는 행정적 절차만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북특사단은 오전 7시40분께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오전 9시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