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고용·산업 위기지역 임원 간담회 개최
기술보증기금, 고용·산업 위기지역 임원 간담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보증기금이 5일 고용·산업 위기 지역을 점검하고 경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들 지역에서 임원 간담회를 릴레이로 개최한 가운데 강낙규 기보 전무이사(왼쪽 5번째)가 ㈜덕광기업에 격려품 전달하고 있다. (제공: 기술보증기금) ⓒ천지일보 2018.9.5
기술보증기금이 5일 고용·산업 위기 지역을 점검하고 경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들 지역에서 임원 간담회를 릴레이로 개최한 가운데 강낙규 기보 전무이사(왼쪽 5번째)가 ㈜덕광기업에 격려품 전달하고 있다. (제공: 기술보증기금) ⓒ천지일보 2018.9.5

릴레이 현장간담회를 통해 기업 애로사항 청취 및 해소방안 모색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기술보증기금(기보)이 고용·산업 위기 지역을 점검하고 경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들 지역에서 임원 간담회를 릴레이로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기보의 임원들이 고용·산업 위기 지역 기업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소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계획된 행사로 5~14일 진주, 군산, 목포, 창원, 울산지역에서 릴레이로 개최될 예정이다.

기보 강낙규 전무이사는 5일 경남 고성군 소재 선박부품제조업을 영위 중인 ㈜덕광기업과 경남 거제시 소재 해양구조물 제조업체인 ㈜퍼쉬를 방문해 조선 및 해양산업 경기 침체에 따른 경영상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에 따른 정부 지원책을 설명한다.

간담회에는 기보 부산지역 본부장 및 영업점장 등이 함께 참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공유하고 간담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은 향후 위기 지역 지원정책에 적극 반영될 예정이다.

기보 강낙규 전무이사는 “현장에서 개진된 다양한 의견들을 검토해 기보의 지원제도를 정비하고 고용·산업 위기지역 소재 기업들이 경영 애로를 조속히 타개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기보는 고용·산업 위기지역 간담회 이외에도 ‘확대간부회의’ 및 ‘팀 빌딩 연수 프로그램’ 등을 위기지역에서 개최해 소비 진작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제공: 기술보증기금) ⓒ천지일보 2018.9.5
(제공: 기술보증기금) ⓒ천지일보 2018.9.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