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오 전 경찰청장, 경찰 출석… “정치관여 지시한 적 없다”
조현오 전 경찰청장, 경찰 출석… “정치관여 지시한 적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 조직을 동원해 ‘댓글 조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 조직을 동원해 ‘댓글 조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5

‘댓글공작’ 지휘 혐의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 조직을 동원해 ‘댓글 조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오 전(前) 경찰청장이 경찰에 출석했다.

조 전 청장은 5일 오전 9시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청 특별수사단의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도착했다.

그는 “누구보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 왔고 정치에 관여하라고 지시한 적 없다”면서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하는 것을 적극 대응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작’이라는 게 은밀히 진행되는 것으로 아는데 저는 공식 절차로 지시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조 전 청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청 보안국 등 경찰 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댓글을 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수사단은 조 전 청장을 상대로 댓글조작 기획 경위, 공작활동체계, 댓글공작으로 대응한 현안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앞서 수사단은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청 보안국을 비롯해 정보국, 대변인실 등에 재직했던 전·현직 경찰관들을 조사하며 댓글조작에 조 전 청장이 관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단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0∼2012년 경찰청 보안국은 차명 아이디(ID)와 해외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이용하는 등의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한 댓글 활동을 벌였고, 이를 통해 4만여건의 댓글을 단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인후 2018-09-05 10:35:49
뻔뻔하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