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제비’ 日강타… 간사이공항 폐쇄 5천명 고립
초강력 태풍 ‘제비’ 日강타… 간사이공항 폐쇄 5천명 고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밤 제21호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침수돼 있는 일본 간사이공항 모습. (출처: 뉴시스) 2018.9.5
지난 4일 밤 제21호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침수돼 있는 일본 간사이공항 모습. (출처: 뉴시스) 2018.9.5

강풍에 유조선 휩쓸려 공항 연결 교각 파손

오사카·시가현 등에서 9명 사망 340명 다쳐

5일 새벽 진도4 지진 관측… 피해보고 없어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열도를 강타한 초강력 태풍 ‘제비’로 인해 간사이공항이 폐쇄되고 5000여명이 고립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일본 오사카부, 시가현, 아이치현 등에서는 모두 9명이 숨지고 340여명이 다치는 등 인명피해도 큰 것으로 전해졌다.

제21호 태풍 ‘제비’는 5일 오전 6시 현재 홋카이도 레분섬 남서쪽 80㎞ 해상에서 75㎞/h 속도로 북쪽을 향하고 있다. 중심 기압은 975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30㎧, 최대 순간 풍속은 45㎧로 강한 위력을 보이고 있다.

간사이 공항은 전날 폭우의 영향으로 활주로와 주차장, 건물 등이 물에 잠기며 공항 전체가 폐쇄됐다. 설상가상으로 공항 주변에 정박해 있던 유조선이 강풍에 휩쓸려 공항과 육지를 잇는 다리에 충돌해 다리가 크게 파손됐고 교통편이 끊기면서 공항 이용객은 고립 상태가 됐다. 유조선 승조원 11명은 전원 구조됐지만 다리 파손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일 제21호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강풍에 휩쓸린 유조선이 일본 간사이공항과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에 충돌해 다리가 파손돼 있다. (출처: 뉴시스) 2018.9.5
지난 4일 제21호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강풍에 휩쓸린 유조선이 일본 간사이공항과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에 충돌해 다리가 파손돼 있다. (출처: 뉴시스) 2018.9.5

NHK의 보도에 따르면 태풍 제비로 오사카시 미나토구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이 실내로 날아든 함석지붕에 맞아 사망했다. 오사카부에서도 강풍에 넘어지거나 날아든 물건에 맞고 베란다에서 떨어지는 등 모두 7명이 사망했다. 시가현, 미에현에서도 각각 1명이 숨지는 등 지금까지 파악된 사망자는 모두 9명이다.

아이치현에서는 70대 남성이 도로에 쓰러진 채 발견되는 등 이번 태풍으로 인한 부상자는 340명을 넘겼다. 오사카부에서만 130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 이날 새벽 5시 11분께 이바라키현 인근에서는 진도 4의 진동이 관측됐다. 이번 지진으로 쓰나미(지진해일) 우려는 없으며 원전과 시설 피해 상황은 보고되지 않았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으로 인한 비구름과 따뜻한 공기의 영향으로 일본 북부와 동부 지역에선 국지적으로 시간당 5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