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알리기 미 대륙횡단’ 프로젝트 마침표
‘위안부 알리기 미 대륙횡단’ 프로젝트 마침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뉴스)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자 미 대륙을 자전거로 횡단하는 ‘트리플에이 프로젝트’ 4기 멤버 백현재(25, 백석대), 이호준(22, 인천대)씨가 4일(현지시간) 뉴욕 한인회의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운데는 프로젝트에 합류한 미국인 교사 안토니우 나바로(34)씨. 2018.09.05
 

(뉴욕=연합뉴스)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자 미 대륙을 자전거로 횡단하는 ‘트리플에이 프로젝트’ 4기 멤버 백현재(25, 백석대), 이호준(22, 인천대)씨가 4일(현지시간) 뉴욕 한인회의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운데는 프로젝트에 합류한 미국인 교사 안토니우 나바로(34)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