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이슈종합] 병역특례 논란·대북특사 방북·태풍 제비·유은혜·삼성반도체 기흥 사망사고·평화축제 훼방
[천지일보 이슈종합] 병역특례 논란·대북특사 방북·태풍 제비·유은혜·삼성반도체 기흥 사망사고·평화축제 훼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특사 파견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외교·안보 장관회의에서 대북 특사들과 대화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대북특사로 파견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등 5인의 특사단과 외교·국방·통일부 장관과 청와대 국가안보실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특사 파견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외교·안보 장관회의에서 대북 특사들과 대화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대북특사로 파견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등 5인의 특사단과 외교·국방·통일부 장관과 청와대 국가안보실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3차 남북정상회담 조율을 위한 평양 특사단 방북을 앞두고 정의용 단장이 방북 일정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도 전할 계획이다.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병역면제 논란과 함께 병역특례제도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내일 평양 가는 특사단, 비핵화 협상 돌파구 찾나☞

오는 5일 청와대가 3차 남북 정상회담 조율을 위한 대북 특사단을 파견한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31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 특사로 하는 대북특사단을 오는 5일 평양에 보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오는 5일 방북할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결정됐다. 사진은 지난 3월 1차 대북특사 출국 모습.앞줄 왼쪽부터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출처: 연합뉴스)
오는 5일 방북할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결정됐다. 사진은 지난 3월 1차 대북특사 출국 모습.앞줄 왼쪽부터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출처: 연합뉴스)

◆대북특사단장 정의용 “한반도 비핵화 협의… 文 친서도 휴대”☞

대북특사 방북을 하루 앞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4일 방북 일정 중에 비핵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며,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도 휴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의 외교·안보 장관회의를 마친 뒤 방북 일정 관련 기자회견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을 통해 남북관계를 발전·진전시키기 위한 여러 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해 9월 정상회담에서 더욱 구체적 합의가 이뤄지게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한미정상, 대북 특사 파견 앞두고 통화… “비핵화 협의·공조 지속”☞

문재인 대통령이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비핵화 협상에서 긴밀한 협의와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날 밤 9시부터 약 50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밝혔다. 두 정상의 이번 통화는 문 대통령의 취임 이후 18번째이며, 지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84일 만이다.

2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황의조가 동점골을 성공시킨 뒤 손흥민을 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황의조가 동점골을 성공시킨 뒤 손흥민을 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병역특례 손질해야”… 체육인 병역면제 논란 속 개정 움직임 활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병역면제 논란과 함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병역특례제도에 대한 법개정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병역특례 제도에 대해선 선수들이 국위선양을 했기 때문에 혜택을 줘야 한다는 입장과 과도한 특혜로써 국가 차원의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팽팽한 상황이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4일 오후 경기도 용인 삼성반도체 기흥공장에서 이산화탄소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가운데 사고 현장에서 삼성반도체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4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4일 오후 경기도 용인 삼성반도체 기흥공장에서 이산화탄소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가운데 사고 현장에서 삼성반도체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4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로 3명 사상(종합)☞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에서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4일 오후 1시 55분쯤 경기 용인시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 6-3 라인 지하 1층 화재진화설비 밀집 시설에서 이산화탄소 유출로 작업 중이던 이모(24)씨 등 3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더좋은미래 간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해석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8.4.1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더좋은미래 간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해석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8.4.17

◆보수야당, 유은혜 집중 공격… 의원불패 신화 깨질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이 유은혜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 후보자를 향해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앞서 현역 국회의원인 유 후보자가 차기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되면서 인사청문회를 무난하게 통과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많았으나, 교육 분야 전문성 부족 논란, 피감기관 갑질, 아들 병역문제 등이 잇따라 도마에 오르면서 ‘생환’ 여부가 불투명해지는 분위기다.

【아키=AP/뉴시스】일본 아키에서 4일 슈퍼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파도가 높게 치고 있다.
【아키=AP/뉴시스】일본 아키에서 4일 슈퍼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파도가 높게 치고 있다.

◆태풍 ‘제비’로 일본 간사이 공항 폐쇄… 국내 영향은?☞

제21호 태풍 ‘제비’가 4일 일본 열도에 상륙하면서 강풍과 폭우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제비 영향권에 든 도쿠시마(德島)현에서는 다리 위를 지나던 트럭이 강풍에 의해 도로 옆으로 넘어지는 사고가 4건이나 발생했다.

[천지일보=전대웅 기자] 20일 서울 잠실역 인근 대형마트에서 주부인 이진영(가명, 30대)씨가 채소 코너에서 무를 들고 있다. 이날 잘린 무는 2350원, 일반 무는 2780원에 거래됐다. ⓒ천지일보 2018.8.20
[천지일보=전대웅 기자] 20일 서울 잠실역 인근 대형마트에서 주부인 이진영(가명, 30대)씨가 채소 코너에서 무를 들고 있다. 이날 잘린 무는 2350원, 일반 무는 2780원에 거래됐다. ⓒ천지일보 2018.8.20

◆추석물가 불안… 채소값 치솟고 생선·과일도 들썩☞

폭염에 이은 폭우로 채소 가격 멈출 줄 모르고 상승하고 있다. 게다가 생선과 과일 가격까지 들썩이고 있다.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8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4% 오르며 11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세계평화축제 대관과 관련해 일방적 취소로 ‘종교편향 행정’ 논란을 사고 있는 안산 와스타디움. ⓒ천지일보 2018.9.3
세계평화축제 대관과 관련해 일방적 취소로 ‘종교편향 행정’ 논란을 사고 있는 안산 와스타디움. ⓒ천지일보 2018.9.3

◆더 집요해진 개신교계 ‘평화축제’ 훼방… “전쟁종식·평화가 싫은가”☞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이 세계평화축제인 ‘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을 내달 진행한다고 밝힌 가운데 장소 대관 취소 등 개신교계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다. 올해도 117개국 인사가 참여하는 만국회의 4주년 대관 장소였던 안산 와스타디움 측이 ‘개신교 민원’이 제기되자마자 ‘안전사고 우려’를 이유로 일방적으로 대관 취소를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미 지난 4회 행사를 통해 만국회의가 특정 종교 행사가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됐음에도 구체적인 확인없이 대관을 취소해 공무원 종교편향 행정 논란도 낳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