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반도체 기흥공장 이산화탄소 유출 부상자 이송된 동탄병원
삼성반도체 기흥공장 이산화탄소 유출 부상자 이송된 동탄병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4일 오후 경기도 용인 삼성반도체 기흥공장에서 이산화탄소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가운데 부상자들이 이송된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에 불이 켜져 있다. ⓒ천지일보 2018.9.4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4일 오후 경기도 용인 삼성반도체 기흥공장에서 이산화탄소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가운데 부상자들이 이송된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에 불이 켜져 있다.

앞서 이날 오후 1시 55분쯤 경기 용인시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 6-3 라인 지하 1층 화재진화설비 밀집 시설에서 이산화탄소 유출로 작업 중이던 이모(24)씨 등 3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자체 소방대가 바로 출동해 부상자 3명을 병원으로 옮겼으나, 1시간 40여분 만인 오후 3시 40분께 이씨가 숨졌다. 함께 쓰러져 있던 주모(26)씨와 김모(54)씨는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