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서 이산화탄소 유출 1명 숨져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서 이산화탄소 유출 1명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에서 이산화탄소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4일 오후 1시 55분쯤 경기 용인시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 6-3 라인 지하 1층 화재진화설비 밀집 시설에서 이산화탄소 유출로 작업 중이던 이모씨(24)가 숨지고, 주모씨(26)와 김모씨(54)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사고를 당한 협력사 직원분들과 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사상자 발생 원인은 CO2 유출로 인한 질식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자세한 사고 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관련 부처의 사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으며, 자세한 내용은 확인되는 대로 알려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