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해외 사건사고 담당인력 증원·예산증액
외교부, 해외 사건사고 담당인력 증원·예산증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천지일보
외교부 ⓒ천지일보

내년 재외국민보호 사업예산안 전년比 5.2%↑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외교부가 국정과제 중 하나인 해외 체류 우리 국민 보호 강화 관련 사업 예산안을 전년대비 5.2% 증가한 117억 4900만원으로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외교부는 2019년도 재외국민보호 사업 예산안을 전년(111억 6300만원) 대비 늘려 우리국민 해외 출국자수(2017년 2650만여명)와 우리국민 관련 해외 사건사고 건수(2017년 1만 8400여건, 하루평균 50여건)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대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외교부 재외국민보호 사업 예산안과 관련 계획은 ▲TV·라디오·공항전광판 등 대중매체 등을 통한 해외안전정보 제공 노력 강화 비용이 전년대비 8300만원 증가한 7억 7700만원 ▲우리국민 피해 발생 시 영사조력을 위한 사건사고 담당영사를 올해 하반기 104명에서 20명 증원해 내년 하반기 124명으로 확보 ▲영사조력 수요가 많은 공관에 사건사고 담당 행정직원을 54명에서 3명 늘려 내년 57명으로 증원 ▲영사활동 지원비를 3억 9100만원에서 내년 5억 1700만원으로 증액할 예정이다.

또한 재외국민보호 업무에 대한 사명감과 책임의식을 높이기 위해 상담사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외교부에서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현재 6개 언어(영어·일본어·중국어·스페인어·러시아어·프랑스어)로 제공되고 있는 영사콜센터 통역서비스에 동남아 지역을 여행하는 우리국민 증가 추세를 반영해 동남아지역 언어 중 베트남어를 추가할 계획이며, 영사콜센터 상담사 인건비는 19억 100만원에서 내년 21억 3000만원으로 증액한다.

아울러 시스템 장애 발생 시에도 효과적인 상담 업무를 지속할 수 있도록 상담 데이터베이스 이중화와 백업용 저장공간 구축비용을 1억 6800만원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