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자동차와 집에 AI기술 확장 집중”
카카오 “자동차와 집에 AI기술 확장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황시연 기자] 카카오에서 첫 선보인 if kakao 개발자 컨퍼런스에는 총 2천여명의 개발자, 기획자 일반인 등이 참석했다. ⓒ천지일보 2018.9.4
[천지일보=황시연 기자] 카카오에서 첫 선보인 if kakao 개발자 컨퍼런스에는 총 2천여명의 개발자, 기획자, 일반인 등이 참석했다. ⓒ천지일보 2018.9.4

[천지일보=황시연 기자] “AI기술을 통한 생활 속 변화가 빠르게 진행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AI로 운전을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하고, 카카오 홈을 통해 아파트 가전뿐 아니라 단독주택 등 모든 환경에서 기기를 제어할 수 있게 (기술력을) 확장할 것입니다.”

김병학 카카오 AI LAB 부문 총괄 부사장은 4일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if kakao 개발자 컨퍼런스 2018’ 기조연설에서 ‘AI기술’에 대해 여러 번 강조했다. 카카오는 인공지능 기술에 지속적인 연구 개발의 결과물로 카카오 미니와 Kakai라는 플랫폼을 출시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에 출시한 AI스피커인 카카오 미니는 출시 6개월 만에 2억건 이상의 발화 데이터를 수집했고, 하루 30만건 이상의 발화 데이터를 이해하며 서비스를 하고 있다.

카카오는 음성인식·대화 처리에 이 데이터를 활용해 자연어 처리 능력을 높였다. 덕분에 명령어 인식 실패율은 출시 초기 12%에서 현재 6% 이하로 낮아졌다. 하지만 지역 방언은 관련 데이터가 부족해 적극적으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천지일보=황시연 기자] 김병학 카카오 AI LAB 부문 총괄 부사장이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질문의 답변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4
[천지일보=황시연 기자] 김병학 카카오 AI LAB 부문 총괄 부사장이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4

김병학 부사장은 기자들과 인터뷰에서 “방언이 녹음된 데이터가 많아야 (AI기술로) 학습을 해서 대응을 할 수가 있다”며 “데이터 셋이 많지 않아서 약하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집안 기기까지 음성과 AI로 제어할 수 있도록 스마트홈 시장에 발맞춰 ‘카카오 홈’을 출시할 예정이다.

카카오 홈은 Kakai 플랫폼을 바탕으로 구현이 된다. Kakai를 이용하면 사용자는 음성과 스마트폰으로 집안의 조명, 난방, 가전 등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카카오는 GS건설, 포스코 건설과 함께 아파트에서 Kakai를 구축하고 있다.

집뿐 아니라 자동차에서도 Kakai를 만나 볼 수 있다.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할 때가 종종 있다. 휴대전화를 손으로 직접 만지지 않고 카카오내비를 이용해 음성으로 길 안내를 요청하고 카카오 미니를 연동해 음악을 들을 수도 있다.

[천지일보=황시연 기자] 이석영 카카오 AI서비스 기획팀장이 현대자동차와 파트너쉽에 대해 설명하는 PT이다. ⓒ천지일보 2018.9.4
[천지일보=황시연 기자] 이석영 카카오 AI서비스 기획팀장이 현대자동차와 파트너쉽에 대해 설명하는 PT이다. ⓒ천지일보 2018.9.4

카카오는 Kakai를 통해 차량의 세부적인 기능들을 조작할 수 있도록 현대자동차와 파트너쉽을 구축하고 오는 2019년 출시되는 차량부터 순차적으로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석영 카카오 AI서비스 기획팀장은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기능 개수가 많은 것보다는 실용적이고 생활에 침투할 수 있는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