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가계대출, 지난달 550조원 돌파
시중은행 가계대출, 지난달 550조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주요 시중은행 가계대출 규모가 550조원을 넘어섰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552조 392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 대비 4조 6549억원 늘어난 것으로, 지난 1월부터 7월까지 전월 대비 증가액이 평균 2조 7000억원 수준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두배가량 늘어난 셈이다.

이같이 증가한 것은 부동산 활황에 따른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난 영향 탓이다.

지난달 말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92조 2794억원으로, 전월보다 2조 8770억원 늘어나면서 증가액은 2016년 1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규제 강화로 주택담보대출을 받기 까다롭게 되자 전세자금대출 등을 통한 우회 수요도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

또 개인사업자 대출도 크게 늘었다. 5대 시중은행의 개입사업자 대출은 215조 657억원으로, 전월보다 2조 717억원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