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속의 한국을 찾습니다’… 역사·문화적 가치 재조명
‘미국 속의 한국을 찾습니다’… 역사·문화적 가치 재조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서 11월 5일부터 10일까지 진행
국외소재문화재재단ㆍ독립기념관ㆍLA한국문화원 공동 개최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미국 속의 한국을 찾습니다’ 행사가 11월 5일부터 10일까지(미국 현지 시각 기준) 열린다.

4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과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 LA한국문화원(원장 김낙중)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국외 소재 독립운동사 자료와 문화재의 발굴을 위한 재단과 독립기념관의 첫 공동사업으로, 재외동포가 소장한 한국문화재 및 역사자료를 찾고 재조명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첫 행사 개최지인 LA는 미주이민 1세대의 정착지이자, 미국 내 최대의 코리아타운이 형성된 곳이다. 현재도 LA카운티에는 23만여명의 한인이 거주하고 있다. 또한 LA는 일제기 북미지역 한국독립운동의 대표적인 거점지역으로, 수많은 독립운동가가 활동했던 역사적 장소와 기념물 등이 상당수 남아 있어 이번 행사의 취지에 가장 부합되는 장소이기도 하다.

11월 5일부터 3일간 LA문화원에서 전문가 유물 감정이 진행된다. 도자기, 회화, 문서 등 소장품을 현장에 가지고 오면, 각 분야 전문가들이 자문해줄 예정이다.

현장 감정에 앞서 9월 4일부터 10월 1일까지 한 달간 온라인 사전 신청을 받으며, 모든 과정은 무료로 진행된다. 구체적인 감정 대상 및 상세한 신청 방법은 재단과 독립기념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장 감정과 동시에 독립운동사 자료 기증 접수도 진행된다. LA, 샌프란시스코, 하와이 등 북미에 기반을 두고 조국의 독립을 후원했던 초기 이민자들이 보관하고 있는 독립운동 또는 이민사 관련 자료들을 대상으로 하며, 기증된 자료는 독립기념관에서 보존 처리한 후 연구·전시 목적으로 활용된다. 소장품을 기증한 참가자에게는 명예로운 기증자로서 예우를 다할 예정이다.

10일에는 전문가와 함께하는 LA지역의 독립운동 사적지 탐방 일정이 마련돼, 미국 속에 남아 있는 우리 근대사의 현장을 전문가의 해설을 곁들여 둘러볼 예정이다. 미주 독립운동의 산실인 대한인국민회 총회관, 흥사단소 터, 도산 안창호 선생 거주지, 18명의 독립운동가들이 묻힌 로즈데일 공동묘지 등을 전문가와 함께 방문해 미주 독립운동의 치열한 역사를 되짚어보는 시간을 갖게 된다. 사적지 탐방은 10월 1일부터 12일까지 2주 동안 현지 거주자를 대상으로 선착순으로 신청 받는다.

또한 (재)백제세계유산센터는 11월 5일부터 9일까지 ‘세계유산 백제의 사계’ 사진전을 LA중앙교육문화센터 갤러리(690 Wilshire Pl. Los Angeles, CA 90005)에서 진행한다.

백제역사유적지구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기까지의 과정을 소개하고, 한국의 사계절과 어우러진 공산성, 송산리고분군, 정림사지, 부소산성, 미륵사지, 왕궁리유적 등 대표적인 역사 유적지 사진을 전시한다.

재단과 독립기념관은 “이번 행사가 미국에 있는 우리 문화재를 단순히 찾고 확인하는데 그치지 않고 문화재를 소장하고 있는 재외동포와 한국문화에 관심이 많은 현지인 모두가 어우러져 미국 현지의 우리 문화재를 ‘찾고’, 주변의 역사 명소를 함께 탐방하며 ‘즐기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고국인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역사유적을 널리 ‘알리는’ 뜻깊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