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목포대학교,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 ‘자율개선대학’ 선정
국립목포대학교,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 ‘자율개선대학’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국립목포대학교가 지난 3일 교육부가 발표한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 ‘자율개선대학’으로 최종 선정됐다. (제공: 국립목포대학교) ⓒ천지일보 2018.9.4
전남 국립목포대학교가 지난 3일 교육부가 발표한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 ‘자율개선대학’으로 최종 선정됐다. (제공: 국립목포대학교) ⓒ천지일보 2018.9.4

전남권 일반계 국립대 중 유일하게 선정
1단계 진단 후 최종 평가도 무난히 통과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남 국립목포대학교가 교육부가 지난 3일 발표한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 ‘자율개선대학’으로 최종 선정됐다. 

대학 기본역량 진단은 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에 이은 후속 평가로 목포대는 지난 6월 발표한 1단계 진단 결과에서도 우수한 평가를 받았었다. 

목포대는 부정·비리 제재 등을 적용한 최종 평가에 무난히 통과해 자율개선대학으로 확정됐다. 이러한 결과는 전남권 일반계 국립대 중 유일하게 선정된 것이다.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된 목포대는 오는 2019년부터 3년간 정부의 입학정원 감축 권고를 받지 않고 정원 자율조정 권한을 가지게 된다. 또 일반 재정지원으로 연 40억~50억원 사업비를 확보하게 됐으며 특수 목적사업 신청에 제약 없이 참여가 가능하다. 국가장학금과 학자금 대출 지원도 모두 받을 수 있다. 

따라서 목포대는 앞으로 차별화된 혁신 전략 수립과 대학 경쟁력 강화에 가속도를 붙일 전망이다.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전체 모집인원의 80%인 1337명을 수시모집으로 선발하는 목포대는 우수 신입생 유치에도 큰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김상채 총장 직무대리는 “자율개선대학 선정은 대학 구성원 모두가 혼연일체가 돼 거둔 값진 성과다. MOVE 2025의 장기 비전을 발판으로 국내 최고 지역 거점 국립대학으로 도약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지역의 인재들이 지역대학에서 성장해 지역에 안착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도록 우수 신입생 유치에도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목포대는 지난 2017년 일반계 국립대 중 취업률 2위(특수목적대, 산업계 및 교원 양성대학 제외), 2018년 교육부 국립대학 육성사업 평가 최우수 A등급을 획득(2018년 17억원 포함 5년간 약 100억원 확보)했으며 오는 2019년부터는 광주·전남 서남권 무료 통학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