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여고생 투신, 극단적 선택 ‘안타까워’… 유족들 입장 들어보니
제천 여고생 투신, 극단적 선택 ‘안타까워’… 유족들 입장 들어보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로고. (출처: 블로그 캡처)
경찰 로고. (출처: 블로그 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충북 제천에서 여고생이 투신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일 제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50분께 제천시 한 건물 바닥에 피 흘리며 쓰러진 제천지역 여고생 A(16)양을 학교 선배 B(18)양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건물에서 투신한 A양은 떨어지면서 머리 부위에 많은 피를 흘리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B양은 경찰 조사에서 “함께 있던 A양이 건물 옥상에서 자꾸 뛰어내리려 해 말렸으나 이를 뿌리치고 투신했다”면서 “평소 학교생활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은 방학 기간 친구와 다툼을 벌인 뒤부터 부쩍 학교에 가기 싫다고 말하는 등, 고민이 깊어졌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죽을자신있으면 살아라 2018-09-04 03:28:37
죽을용기 있으면 살 생각부터 하자 어린이들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