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물가 잡는다… 해수부, 가격안정용 수산물 8439톤 방출
추석 물가 잡는다… 해수부, 가격안정용 수산물 8439톤 방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 생선가게 어르신이 조기손질 하는 모습. ⓒ천지일보 2018.9.3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 생선가게 어르신이 조기손질 하는 모습. ⓒ천지일보 2018.9.3

5~23일 전통시장 등 명태·오징어 등 약 15~30% 할인 판매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가 추석을 앞두고 성수기 수산물 수급과 생활물가 안정을 위해 오는 5~23일 19일간 가격안정용 수산물 8439톤을 방출할 계획이다.

대상 품목은 명태, 오징어, 갈치, 조기 등 대중성 어종 4종으로 품목별 방출량은 명태 6800톤, 원양오징어 1112톤, 갈치 482톤, 조기 45톤이다. 해양수산부는 방출 기간 시장 상황과 수급여건을 고려해 방출 물량을 탄력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정부 방출 수산물은 국민들의 전통시장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국 주요 전통시장에 우선 공급한다. 남은 물량은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와 수협 바다마트, 도매시장 등에 공급한다.

특히 이번 방출 수산물은 품목별 권장 판매가격을 지정함으로써 시중 가격보다 15~30%가량 낮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도록 해 소비자들의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추석 명절을 맞아 전국 바다마트(17개소)에서 특판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바다마트 특판행사는 9월 한 달간 진행되며 선물세트와 굴비 세트 등 제수용품 10만 개를 15~40% 할인 판매해 소비자들의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해양수산부는 수산물 유통량이 증가하는 추석 명절을 맞아 올바른 유통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해양경찰청,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함께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도 추진한다. 이번 단속에는 약 900명의 특별사법경찰, 조사공무원, 지도·조사원, 수산물 명예감시원이 참여한다.

주요 단속 대상 품목으로는 명절에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제수용품과 선물세트 등이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거짓으로 표시해 판매하는 부정유통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원산지 표시를 위반할 경우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정부비축 수산물 방출 외에도 추석 민생안정대책의 일환으로 해양 분야 문화시설을 무료 개방해 국내 관광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추석 연휴 기간에 다채로운 특별공연과 체험행사가 국립해양박물관(23~26일), 여수세계박람회장(22~26일) 및 국립 해양생물자원관(23일, 25일)에서 각각 무료로 진행될 예정이다.

박경철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민족의 최대 명절 추석을 앞두고 수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해 더 풍성한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추석 명절 대목을 노린 수산물 원산지 둔갑도 철저히 단속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