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을 기다렸는데…” 세월호 팽목항 분향소 철거
“4년을 기다렸는데…” 세월호 팽목항 분향소 철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 세월호 분향소에서 진도군청 직원이 희생자 사진을 정리하고 있다. 팽목항 세월호 분향소는 이날 마지막 추모객을 맞고 문을 닫았다. (출처: 연합뉴스)
3일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 세월호 분향소에서 진도군청 직원이 희생자 사진을 정리하고 있다. 팽목항 세월호 분향소는 이날 마지막 추모객을 맞고 문을 닫았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미정 기자] 3일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마련됐던 전남 진도 팽목항 분향소가 3년 7개월 만에 문을 닫았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이날 오후 유가족들과 함께 이곳에 뒀던 희생자들의 사진과 유품 등을 가슴에 안고 항구를 떠났다.

팽목항 분향소는 2015년 1월 14일 참사가 발생한 지 9개월 만에 설치됐다. 애초 유가족들은 미수습자 9명을 희생자들과 함께 기다리겠다는 뜻으로 분향소를 만들었다. 컨테이너 2개 동을 이어 붙여 길이 18m, 너비 3m, 높이 3m 규모로 지은 뒤 안에는 희생자 304명의 사진과 위패를 두고 분향할 수 있게 했다.

유가족과 진도군은 분향소를 선체 인양 때까지 운영하기로 합의했었다. 이후 지난해 3월 말 선체가 인양되고 지난 4월 16일 합동영결식이 열린 상황을 고려해 철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팽목항 일대에 있던 분향소, 식당, 숙소 등 시설물 20여동은 이달 말까지 모두 해체·이동하게 된다. 분향소 주변의 솟대나 십자가 등 추모 예술품 20여점은 방파제 주변으로 옮겨 보존하기로 했다. 방파제에 있는 ‘기다림의 등대’ ‘기억의 벽화’ ‘하늘나라 우체통’ 등 상징조형물은 그대로 보존된다.

전남도는 2014년 참사가 나기 이전 이곳에서 진도항 2단계 개발을 위한 항만공사를 진행 중이었다. 공사는 세월호 참사로 중단됐고, 대신 참사 수습을 위한 컨테이너 20여동이 들어섰다. 공사가 재개되면 분향소 자리에는 여객선터미널이 들어설 예정이다.

지난 2일 협의회는 진도군 조도면 동거차도 언덕에 운영했던 세월호 인양 감시·기록초소를 철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병기 2018-09-04 00:35:34
세월호 가따 유공자 .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