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화협 “남북 민간 교류 활성화 위해 총력 기울일 것”
민화협 “남북 민간 교류 활성화 위해 총력 기울일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설훈, 노웅래 의원, 김한정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집행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민화협 창립 20주년 기념식 및 후원의 날 행사에 참석해 내빈들을 맞고 있다. ⓒ천지일보 2018.9.3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설훈, 노웅래 의원, 김한정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집행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민화협 창립 20주년 기념식 및 후원의 날 행사에 참석해 내빈들을 맞고 있다. ⓒ천지일보 2018.9.3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상시적 남북 민간 교류의 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민화협은 3일 성명을 통해 “남북 간 사회문화교류 협약을 체결해 그 어떤 위기 상황이 몰려온다 할지라도 교류의 끈을 놓지 않는 역할을 감내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민화협은 “재외동포와 좌·우·중도를 포용을 통한 통일운동 세력의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며 “다양한 세력과 협조와 연대를 아끼지 않을 것이며, 격렬한 토론과 반성도 주저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어 “온 국민의 성원 속에 출범한 1998년 창립 정신의 뜻을 잊지 않을 것이고, 역동적인 민화협, 활기찬 남북관계, 함께하는 남북사회 문화교류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국민의 많은 성원과 격려를 하늘처럼 섬기며 통일의 길을 힘차게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 많은 성원과 격려를 하늘처럼 섬기며 통일의 길을 힘차게 열어가겠다”며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998년 9월 3일 보수와 진보를 망라해 정당, 종교, 시민사회단체 협의체로 출범한 민화협은 통일문제에 대한 국민적 이해와 공감을 높이고,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통해 평화통일기반을 높이고자 노력해 왔다.

이날 ‘창립 20주년 기념 후원의 날’ 행사에는 민화협 회원단체 및 후원회원과 각계 인사 40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