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 “원전 격납건물 안전성 확보해야”
환경운동연합 “원전 격납건물 안전성 확보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환경운동연합 사무실에서 열린 ‘한빛4호기 사태, 안전을 위한 제언’ 기자회견에서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처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그는 한빛4호기(전남 영광 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성 유출을 막는 격납건물에 철판 부식과 콘크리트와 내부철판(CLP) 사이에서 최대 깊이 30㎝의 공극(콘크리트 미채움 부분)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안정성 확보를 위해 원전 전체에 대한 전면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천지일보 2018.9.3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환경운동연합 사무실에서 열린 ‘한빛4호기 사태, 안전을 위한 제언’ 기자회견에서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처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그는 한빛4호기(전남 영광 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성 유출을 막는 격납건물에 철판 부식, 콘크리트와 내부철판(CLP) 사이에서 최대 깊이 30㎝의 공극(콘크리트 미채움 부분)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안전성 확보를 위해 원전 전체에 대한 전면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