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김학범 감독 “일장기가 태극기 위에 걸리는 건 볼 수 없었다”
[아시안게임] 김학범 감독 “일장기가 태극기 위에 걸리는 건 볼 수 없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수확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한 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수확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한 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일장기가 우리 태극기 위에 올라가는 일 없어야 한다. 나는 두 눈 뜨고 그것은 못 본다. 태극기가 위에 있어야 한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의 금메달 획득을 이끈 김학범 감독은 3일 오전 인천공항 입국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일본과 결승을 앞두고 태극전사들에게 전했던 메시지를 소개했다.

지난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차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김학범 감독이 지휘한 U-23 대표팀은 연장 전반에 터진 이승우(베로나)의 결승골과 황희찬(함부르크)의 추가골로, 연장 후반 1골을 만회한 일본에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우승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김 감독은 “저희 선수들 혼신의 힘을 다해 금메달을 따냈다. 그러나 여기서 끝나는 게 아니라 K리그도 붐이 되고, 선수들도 팀에 돌아가 좋은 축구, 멋진 축구를 보여줌으로 해서 많은 팬이 운동장을 찾을 수 있게 해주면 좋겠다. 아시안게임을 응원해준 팬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가장 힘든 순간으로는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을 꼽았다. 그는 “(그때가) 우승을 결정짓는 중요한 순간이었다. 선수들 자체도 굉장히 어려운 경기를 했다. 선수들이 어려운 경기를 잘해줬다”고 뒤돌아봤다.

그는 “손흥민과 황의조, 조현우 등 와일드카드 선수들이 이번 대회만큼 고생한 적이 없었던 것 같다”라며 “세 명의 선수가 혼신의 힘을 다해 제 몫 이상을 해줬다”고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