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양성평등위원회 발족… 군 성차별 해소 노력
국방부, 양성평등위원회 발족… 군 성차별 해소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출처: 연합뉴스)
국방부. (출처: 연합뉴스)

양성평등정책 추진방안 마련 자문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국방부가 3일 ‘국방부 양성평등위원회’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연다.

‘국방부 양성평등위원회’는 여군인력 확대에 따라 남·녀 군 차별을 해소하고 남·녀 동반성장을 위해 민간전문가 등의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발족했다.

국방부 양성평등위는 민간위원 9명, 군위원 6명으로 구성되며 민·군 공동위원장 형태로 운영된다. 민간위원장은 회의 당일 선출할 예정이고군위원장은 서주석 국방부차관이 수행한다.

민간위원으로는 이정옥 대구가톨릭대 교수,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 독고순 한국국방연구원 국방인력연구센터장, 이명숙 법률사무소 나우리 대표변호사, 진경호 서울신문 심의위원, 나윤경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 김은경 젊은여군포럼 대표, 김미순 천주교성폭력상담소장), 이경환 법무법인태평양 변호사 등이 참여한다.

민간위원 9명은 이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위촉장을 수여 받는다.

군위원으로는 서주석 차관을 비롯해 국방부 법무관리관과 보건복지관, 각 군 양성평등센터장이 참여한다.

위원회는 정기회의(분기별 1회)와 임시회의(위원 3분의 1이상 요구)로 구분해 운영할 계획이며 양성평등 정책 수립 및 사업 성과분석, 성별 격차 해소, 성폭력 근절대책 관련 제도개선 등에 관한 사항을 자문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